트럼프 "미중, 1단계 합의 도달"... 위안화 가치 상승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 분쟁과 관련해 "양측이 무역전쟁 종결에 매우 근접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그는 "양측이 중국의 미 농산물 구매, 통화, 일부 지식재산권 보호 문제를 다루는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은 오는 15일부터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 25%였던 관세율을 30%로 올리려던 방침을 보류, 관세율을 인상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한편, 위안화 가치는 지난 10일 저녁부터 상승하여 최고 7.0679 위안/달러를 기록한 뒤 7.09 위안/달러에 머물렀다. 앞서 블룸버그는 지난 9월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되면서 비트코인과 중국 위안화 가격이 정반대로 움직이는 반비례 관계가 뚜렷해지고 있다"며 "비트코인이 위안화 가격 하락에 따른 리스크 헤지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Provid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