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체방크 수석 경제학자 "비트코인, 안전자산 분류 동의 못해...큰 변동성 탓"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더블록에 따르면, 매튜 루제티(Matthew Luzzetti) 도이체방크 수석 경제학자가 최근 인터뷰에서 "글로벌 경제 침체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변동성이 높은 비트코인을 안전자산으로 분류하는 건 옳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변동성이 높은 자산의 경우, 하락장일 때 우선적으로 매도될 것"이라며 "미중 무역 전쟁이 심화되고 있는 지금, 투자자들의 자금은 비트코인이 아닌 금, 미국 채권, 일본 엔화 등 안전자산에 몰리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그는 미국의 30년 만기 장기 채권의 수익률이 사상 최초로 2% 아래로 떨어졌다"며 "이는 투자자들의 자금이 해당 자산으로 몰렸다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Provid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