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LTC 더스팅 공격, 30만 개 주소에 영향"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가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 업체 글래스노드(Glassnode)의 15일 트윗을 인용, LTC 더스팅 공격이 294,582개 주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글래스노드 공동 설립자 얀 하펠(Jan Happel)은 이와 관련해 "더스팅 공격의 배후는 러시아 소재 채굴풀을 소유하고 있다"며 "그들은 자신들의 채굴풀을 LTC 이용자들에게 광고하는 게 목적이었다고 밝혔지만, 정확한 동기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낸스 아카데미는 "8일 LTC 보유자들이 대규모 더스팅 공격에 노출됐다"며 "더스팅 공격이란 소량의 LTC를 전송한 뒤 트랜잭션을 추적해 개인정보를 빼돌리는 새로운 해킹 수법으로, 사용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Provid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