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리 "BTC, 트럼프 발언 덕에 올해 4만 달러 예상"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데일리호들(Daily Hodl) 13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투자 리서치 업체 펀드스트랫(Fundstrat Global Advisors)의 설립자 톰 리(Tom Lee)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비트코인 발언으로 BTC가 올해 4만 달러까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미 의회,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미국 대통령의 개입은 BTC에 호재다. 정말 놀랍다. 1년 전만 해도 이런 일은 상상도 못했다. (트럼프의 발언으로) 전 세계 98%의 사람들이 암호화폐의 의미를 생각해볼 것"이라며 "BTC 가격이 4개월 안에 200~400%의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는 BTC 가격이 4분기에 2만~4만 달러가 된다는 의미라고 미디어는 설명했다. 톰 리는 페이스북 리브라가 BTC 시세에 끼칠 영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리브라에 미국 은행 규정 준수를 요구한 트럼프의 발언으로 페이스북은 순조롭게 리브라를 출시하기 어려워졌다. 암호화폐 시장은 리브라 출시 여부와 관계 없이 호황일 것이다. 따라서 BTC에 대한 장기 전망은 바뀌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은 화폐가 아니며, 규제되지 않은 암호화 자산은 각종 불법 행위를 촉진한다고 발언한 바 있다.
Provid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