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그룹 전략 부총괄 "거래소 코인 유통시장 바이백, 투명한 이윤 공개 절차"

블록체인 미디어 비스제에 따르면 OK그룹 전략 부총괄 쉬쿤(徐坤)이 거래소 코인 바이백과 소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현재 암호화폐 업계에는 재무 정보 공개 및 감사 의무가 없다. 따라서 유통시장에서의 바이백은 쓸데 없는 일이 아닌 기업이 이윤을 투명하게 밝히는 하나의 방법이다. 하지만 (바이백 없이) 팀 보유분을 바로 소각해버린다면 어떻게 (기업 이윤을) 증명할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쉬쿤의 발언은 12일 오전 바이낸스가 제8차 BNB 소각을 완료하며 팀 보유분(BNB 총 공급량의 40%)을 우선적으로 소각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이 있다. 앞서 후오비 CEO 리린 또한 바이낸스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바이백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방법으로, 바이낸스는 매분기 수억 달러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바이낸스는 이윤의 20%를 BNB 바이백에 쓰기로 약속한 바 있다.
Provid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