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Pool 창업자 "POW 채굴 방식, 중장기 옵션 상품과 유사"

14일 중국계 대형 암호화폐 채굴풀 F2Pool 창업자 선위(神魚)가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작업증명(POW) 채굴은 본질적으로 중장기 옵션 상품과 유사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그는 "금융적 관점에서 POW 채굴은 인력, 전력 등 각 종 자원이 투입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작업증명(POW) 채굴은 대형 채굴풀들의 독과점 문제가 존재한다. 또한 해당 메커니즘으로 운영되는 토큰 가격의 상승 하락은 주기성을 갖고 있다. 블록체인의 거버넌스는 개발자, 채굴자, 사용자 등 주요 구성요소 간 뚜렷한 분업의 경계가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지분증명(POS) 채굴 및 스테이킹(토큰을 특정 자산풀에 예치하는 행위) 경제에 대해 "POS 채굴은 낮은 리스크의 국채와 유사한 경향이 있다"며 "POS 채굴은 필연적으로 기타 금융상품과의 경쟁 구도가 형성되며 그 안에서 이윤을 챙기는 시장이다. 다만 POS 채굴은 소액 보유자들에게 불리하며, 기술적인 진입장벽이 높다. 또 토큰을 오래 보유했을 경우 그에 대한 기회비용의 상승률 역시 POW에 비해 높다"고 진단했다.
Provid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