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LTC 연중 최고가 경신 강세... 채굴 보상 반감기 영향"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체인디디에 따르면 라이트코인(LTC, 시가총액 4위)가 11일 새벽 강세 흐름을 나타내며 바이낸스 USDT 마켓 기준 129 달러까지 상승, 지난해 5월 이후 최고가를 경신했다. 최근 24시간 상승폭은 10%대를 넘어섰다. 지난 5일 새벽 98 달러선 터치 후 시작된 반등이래 가격 상승폭은 30%가 넘는다. 이와 관련해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는 "최근 LTC 강세는 다가오는 채굴 보상 반감기에 따른 시장의 기대심리가 반영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오는 8월 8일 라이트코인 블록체인의 채굴 보상은 블록 당 25 LTC에서 12.5LTC로 줄어든다. 앞서 2015년 8월 25일 LTC 블록 보상 반감기 당시 LTC 가격은 3개월 간 500% 상승하며 강세 흐름을 보인 바 있다. 비트인포차트닷컴에 따르면, LTC 네트워크의 해시레이트는 지난 11일 역대 최고 수치를 경신한 바 있으며 전문가들은 이 역시 LTC 가격 우상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코인마켓캡 기준 LTC는 현재 10.44% 오른 126.21 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Provid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