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최대 국영은행, 고객 암호화폐 수입 정보 요구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러시아 최대 국영은행 스베르뱅크(Sberbank)가 최근 고객 서한을 통해 암호화폐 관련 수입 정보 제공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베르뱅크는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조달 방지가 목적이라고 설명했으며, 고객의 월렛 주소, 채굴 장비 정보, 해시율 등 구체적인 정보를 요구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규제 프레임워크 내에서 운영되는 은행이 암호화폐 수익을 합법적으로 유통시키기 위한 절차"라면서 "러시아 법이 규정하지 않은 암호화폐 용어를 은행이 어떻게 어필할 수 있는지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미디어에 따르면, 작년 5월 러시아 하원에서 디지털 금융자산 관련 암호화폐 법안이 통과됐으나, 암호화폐 채굴 등 핵심 개념 부족으로 심사 단계로 돌려보내진 뒤 법안 검토가 지연되고 있다. 한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암호화폐 규제화는 정부의 최우선 과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Provided by